전자담배 경고그림 '해골→주사기' 변경…'과잉'지적 수용

작성자 : 이씨엠 작성일 : 16-06-22 12:30 조회수 : 4,748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전자담배에 붙을 경고그림이 해골 그림에서 주사기 그림으로 변경됐다. 해골 표시가 지나치다는 지적을 받아들여서다.

보건복지부는 전자담배에 주사기 모양의 경고그림을 의무적으로 표시하도록 한 내용의 '담뱃갑 포장지 경고그림 등의 표시내용 고시' 제정안이 최근 확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애초 복지부는 지난달 말 행정예고에서는 전자담배의 경고그림으로 노란색 바탕의 해골 그림을 제시했지만 확정된 고시에는 흰색 바탕에 검은색 주사기 모양 이미지와 함께 '중독위험'이라는 글씨를 표시한 그림이 담겼다.

경고그림과 함께 쓰일 경고 문구 역시 '전자담배에는 발암 물질이 포함되어 있습니다'에서 '전자담배는 니코틴 중독을 일으킵니다'로 다소 순화됐다. 경고그림과 경고 문구의 위치는 전자담배의 액상 포장 상단이다.

경고그림은 궐련 담배(일반 담배) 등 다른 담배와 마찬가지로 12월 23일 반출되는 제품에는 의무적으로 부착해야 한다.


기사원문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6/22/0200000000AKR20160622064000017.HTML?input=1195m